•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등 혐의 호반건설 조사
LH 공동주택 용지 5개 건설사 분양 비중(2008∼2018년) <사진=연합>
LH 공동주택 용지 5개 건설사 분양 비중(2008∼2018년) <사진=연합>

공정거래위원회가 아파트 용지 독과점과 사주 일가 일감 몰아주기 등의 의혹을 받는 호반건설에 대해 정식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호반건설의 불공정 경쟁, 부당 내부거래 혐의 등을 확인하기 위해 호반건설 측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자료 등에 대한 서면조사와 현장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7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LH 아파트 용지를 싹쓸이하고 사주 자녀에게 일감을 몰아준 호반건설에 대해 조사 중이냐"고 묻자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검토하고 있다"고만 답했는데, 실제 조사에 착수한 것입니다.

지난달 국감에서 공개된 LH 자료를 보면 2008∼2018년 분양된 473개 공동주택 용지 가운데 30%는 호반건설·중흥건설·우미건설·반도건설·제일풍경채에 돌아갔습니다.

이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원석 의원은 이들 건설사가 여러 곳의 페이퍼컴퍼니를 추첨에 참여시키는 편법을 사용해 이런 '편중'을 가능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호반건설은 이 기간 LH가 분양한 공동주택 용지 473개 가운데 9% 가량인 44개를 낙찰받았습니다.

아울러 송 의원은 호반건설이 낙찰받은 공동주택용지 44개 중 61%를 전매했는데, 대부분 회장 일가의 세 자녀가 대주주인 계열사에 팔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