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도권 사적 모임 6명까지…식당·카페도 방역 패스 도입

백창은 기자

bce@tbs.seoul.kr

2021-12-03 11:35

프린트 good

  • 【 앵커멘트 】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자 정부가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 패스가 적용되는 시설을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보도에 백창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천 명 안팎을 기록하고, 연일 위중증 환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정부가 방역 강화 대책을 내놨습니다.

    【 인터뷰 】김부겸 국무총리
    "앞으로 4주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 데 집중하겠습니다. 특히 연말을 맞아 늘어날 수 있는 모임과 접촉, 이동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자 합니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서 10명, 비수도권에서 12명까지 가능했던 사적 모임은 오는 6일부터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까지로 제한됩니다.

    방역 패스 적용 시설도 확대됩니다.

    식당과 카페를 비롯해 영화관과 공연장, 학원, 스터디카페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 전반에 대해 방역 패스가 적용됩니다.

    일주일의 계도 기간을 거쳐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데, 식당과 카페의 경우 미접종자 1명이 혼자 이용하거나 일행 중 미접종자 1명에 한해서는 예외가 인정됩니다.

    이와 함께 방역 당국은 최근 4주간 18살 이하 확진자 비율이 2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며 내년 2월부터는 12살부터 18살까지의 청소년에도 방역 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방역 패스의 유효 기간이 6개월인 만큼 60살 이상의 경우 반드시 추가 접종을 받고, 청소년을 비롯한 미접종자도 백신을 맞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TBS 백창은입니다.

    #코로나19 #방역_패스 #사적_모임_제한 #백신_접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good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