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3년…인구 늘고 고용률 높아져

국윤진 기자

tbsfact@tbs.seoul.kr

2022-10-25 13:03

프린트 27
  • 혁신도시로 공공기관을 이전한 지 3년 만에 지역 인구가 늘고 기업을 유치해 고용률이 높아지는 등 긍정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혁신도시 성과와 향후 과제' 보고서를 보면, 올해 6월 기준 혁신도시 전체 주민등록인구는 목표 대비 87.1%까지 늘었고,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3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혁신도시는 지방으로 공공기관을 이전해 기업·대학·연구소와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여건과 높은 수준의 주거·교육·문화 등 정주환경을 갖춘 미래형 도시를 말합니다.

    현재까지 전국 11개 광역시·도에 원주, 김천, 대구 동구, 진주, 전주·완주, 나주 등 10개 혁신도시가 조성됐습니다.

    지난 6월까지 혁신도시 전체의 주민등록인구는 23만 2,632명으로 최근 5년간 5만 8,000여 명 늘었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2030년 이전에 당초 목표 인구인 26만 7,000명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가족 동반 이주율은 2017년 58.1%에서 올해 6월 67.7%까지 상승했고, 공동주택 등 핵심 정주시설 공급량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또 지난해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은 신규 채용 직원 중 35.2%를 지역인재로 채용해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혁신도시 입주 기업 수는 2016년 249개에서 지난해 12월 2,047개까지 늘어 최근 5년간 연평균 360개씩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혁신도시별로 살펴보면 경남이 509개사로 가장 많았고 광주·전남(447개사), 전북(235개사), 부산(176개사), 제주(157개사) 등의 순이었습니다.

    다만 강원, 충북, 경북 지역 3개 혁신도시는 100개 미만의 기업이 입주하는 데 그쳐 추가적인 기업 유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혁신도시 내 고용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만 9,215명으로, 기업당 평균 종사자 수가 9.4명에 그쳐 비교적 적은 편이었습니다.

    고용 규모가 300명 이상인 기업은 5개사에 불과했습니다.

    산업연구원은 개별 공공기관 단위로 지방 이전을 하는 것이 아니라 특성이 유사한 공공기관을 동반 이전해 클러스터화를 추진해야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또 다른 지역에 비해 성과가 부진한 강원, 충북, 경북 지역은 우선적으로 정주여건 개선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27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