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N 세계] "AZ, 혈전 연관 가능성…백신의 유익이 부작용 위험보다 커"

【 앵커멘트 】
유럽 보건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발생 간의 인과관계 가능성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백신이 주는 유익이 부작용으로 인한 위험보다 크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유럽국가들은 예방 차원에서 백신 접종 연령을 제한했는데, 60세 미만 접종을 한시적으로 보류한 우리나라는 주말에 접종을 재개할지 발표할 계획입니다.

[ON 세계] 정혜련 기자입니다.


【 기자 】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발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유럽의약품청(EMA)이 밝혔습니다.

【 인서트 】에머 쿡 / 유럽의약품청장
"PRAC(의약품위험성평가위원회)는 매우 심도 있는 분석 끝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희귀 혈전 사례를 백신의 부작용으로 기재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유럽 보건당국은 드물게 발생하는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 위험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위험이 훨씬 더 크다며, 접종을 제한하는 새로운 권고를 내놓지 않고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영국 보건당국도 백신이 주는 이익이 더 크다며 부작용 사례는 극히 일부라고 설명했습니다.

【 인서트 】준 레인 / 영국 의약품규제청장
"3월 말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천만 회 이상이 투여되었고, 79건의 희귀 혈전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이 보고에 따르면 희귀 혈전 사례 위험은 백신을 맞은 백만 명 중 네 명 정도입니다."

다만 영국 보건당국은 예방 차원에서 30세 미만은 가능한 다른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했는데요.

하지만 1차 백신 접종을 아스트라제네카로 했다면 2차 접종도 같은 백신으로 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유럽과 영국 보건당국 발표 이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연령 제한을 두는 나라들은 또 있습니다.

스페인 보건당국이 60세에서 65세 사이에 한해서만 접종을 하겠다고 밝히는가 하면, 벨기에는 한시적으로 56세 이상에만 접종하기로 했습니다.

이탈리아도 60세 이상으로 접종을 제한했습니다.

국내에서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혈전이 생긴 사례가 3건 보고되자 방역당국은 60세 미만의 접종을 한시적으로 보류했는데요.

정부는 EMA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주말 중 접종 재개 여부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 런던 시내, 한 남성이 건물 앞을 배회하고 있습니다.

【 현장음 】쪼 츠와 민 / 주영 미얀마 대사
"보시다시피 그들이 건물을 점거했어요. 저는 미얀마 대사입니다."

대사관 밖으로 쫓겨난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 현장음 】쪼 츠와 민 / 주영 미얀마 대사
"런던 한복판에서 벌어진 쿠데타입니다. 이런 쿠데타는 일어날 수 없습니다."

지난 2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비판해온 민 대사를 퇴출시키라는 군부의 지시가 있었던 것입니다.

민 대사는 군부에 의해 감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과 윈 민 대통령 문민정부 지도자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최근 몇 주간 군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는데요.

이런 민 대사의 행보에 영국 외무부 장관은 찬사를 보내기도 했죠.

영국 정부는 쿠데타 발생 후 미얀마 군부 인사들, 군부와 연계된 기업들을 제재하고 민주주의를 복원하라고 요구한 상황입니다.

퇴출당한 민 대사는 이 사안을 영국 외무부와 논의하고 있습니다.

한편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검은색 옷을 입은 청년들이 빗속을 행진합니다.

쿠데타에 저항하다 사망한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들고 있는데요.

이런 추모 행렬은 미얀마인들의 일상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군부의 무차별 총격으로 사망자가 6백 명을 넘었는데, 이 중 어린이만 50명에 달합니다.

미얀마 군경은 시위 지도부의 네 살 딸과 두 살밖에 안 된 조카까지 구금하기도 했습니다.

총상을 입힌 사실을 숨기려고 시신을 불태우는 등 미얀마군의 비인도적인 만행은 끝날 줄 모르고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얀마 민주진영은 군부의 잔혹행위들에 대한 18만 건의 증거를 모아 유엔에 제출했는데요.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하고 있는 유엔을 향한 압박 행보로 보입니다.

미얀마 민주화에 대한 지지와 연대 표시로 5·18 광주와 세계지방정부연합은 미얀마 국민들의 인권 보호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 미국 국무부가 동맹국들과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 논의를 시사한 것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백악관이 수습에 나섰습니다.

【 인서트 】젠 사키 / 백악관 대변인
"미국의 2022년 올림픽에 대한 입장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동맹국들과 함께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습니다."

앞서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과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협의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부분"이라고 답했습니다.

미국 내 일부 공화당원과 인권단체들은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바이든 행정부에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해 왔습니다.

중국이 반발한 것은 당연했겠죠.

【 인서트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스포츠 행사를 정치화하는 행보는 올림픽 헌장의 정신에 위배되고, 각국 운동선수와 국제올림픽 사업에 피해를 주는 행위입니다."

비판은 미국 내에서도 나왔습니다.

미 올림픽위원회는 올림픽 보이콧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는데요.

【 cg 】
수잰 라이언스 / 미국 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이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미 국무부는 말을 바꿔 "동맹국과 보이콧을 논의하지 않았고, 현재도 관련 논의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이를 받아들이면서 논란은 일단락되는 것 같은데, 논란이 또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순 없겠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 외교를 할 수밖에 없는 우리나라, 두 나라의 싸움판에 서게 되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ON 세계] 정혜련이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혈전 #미얀마 #베이징동계올림픽

▶TBS 뉴스 유튜브로 보기
http://asq.kr/7amnNcyreA7wP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