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유지할 듯…미비점만 보완


정부는 내일(6일) 발표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관련해, 체계 개편이 아닌 현행 수칙의 미비점을 보완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5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7월부터 한 달 정도 시행하면서 현장에서 보완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손 반장이 이어 내일 사회적 거리두기 발표에서는 거리두기 시행 과정에서 드러나고 발견된 일부 세부 미비점을 보완하는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지방자치단체의 단속 과정, 정보 공유 과정과 관련한 내용을 개선하자는 사항을 중심으로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현행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체계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연장 기간은 오는 22일까지 2주간이 유력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