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서울 강남 "가로수길 이탈 막자"...임대료 동결 땐 용적률 혜택

곽자연 기자

bodokwak@tbs.seoul.kr

2022-11-24 10:15

프린트 17
  • 서울시가 최근 침체를 겪는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을 되살리기 위해 대규모 개발을 제한하고, 건축물에 식음료 업종을 도입하면 용적률 혜택을 제공합니다. 


    서울시는 어제(23일) 제1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강남구 가로수길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가로수길은 1990년대부터 5∼6층 규모의 건축물에 세련된 커피숍과 의류 매장 등이 들어서면서 아기자기한 거리가 자생적으로 만들어진 곳입니다. 


    이곳은 젊은이들이 즐겨찾는 서울 대표 상업가였으나 최근 코로나19와 높은 임대료로 인해 공실률이 높아지고 식음료 업종은 점점 이면 주거지로 밀려나는 상황입니다. 


    지구단위계획안에 따르면 시는 가로수길 특색이 유지될 수 있도록 대규모 개발을 제한하고 기존 토지 규모 범위에서 신축행위를 허용합니다. 


    다만 쌈지형 공지, 공공보행통로를 제공하는 등 공공성이 확보되는 경우에는 건축협정을 통해 대규모 개발을 허용한다는 방침입니다. 


    가로수길을 떠난 식음료 업종을 도입하기 위해 건축물에 용적률 인센티브도 제공합니다. 


    가로수길 상업가 1층에 위치한 식음료 업종비율은 18%로, 망리단길 51%, 송리단길 78%, 사로수길 60% 등 다른 상업가에 비해 낮은 수준입니다. 


    이번 계획안은 주민재열람과 결정고시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적용될 예정입니다.

    가로수길 종합구상도 <자료=서울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7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우리동네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