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오세훈 "북한이탈주민 정착 서울시가 앞장설 것"

최가영 기자

going1225@tbs.seoul.kr

2024-07-11 16:32

프린트 4
  • ['2024 북한인권 서울포럼'에서 연설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북한이탈주민들이 대한민국에서 진정한 인권을 누리는 환경을 만드는 데 서울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1일) 오후 올해 제정된 7월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을 앞두고 '2024 북한인권 서울포럼'을 개최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북한 인권을 논의하는 포럼이 열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오 시장은 기조연설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이 UN 북한 인권조사위원회에 북한 인권 보고서가 발간된 후 10년 동안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전혀 진전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북한 인권 실상을 제대로 이해하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UN, 우방국 등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서울에 거주하는 북한 이탈 주민 6,400여 명을 두고 통일된 미래에 남과 북의 가교가 되어 준다는 의미의 '먼저 온 통일'이라고 지칭하며 "서울시는 북한 이탈 주민의 완전한 정착을 돕기 위해 의료·교육 등 5대 분야 16개 사업의 '서울동행 추진계획'을 지난 3월 발표해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의 오물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위협과 관련해 오 시장은 다시 한 번 독자적 핵무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 시장은 "핵은 핵으로밖에 억제할 수 없다. 재래식 무기로는 핵무기를 억제할 수 없다는 핵무기의 비대칭성은 이미 국제정치에서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포럼에는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과 김영호 통일부장관을 비롯해 학자·전문가·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은 "지자체 차원에서 거의 다루지 않던 북한 인권이라는 주제에 서울시가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논의의 장을 마련한 것이 참으로 의미가 크다"며 "지자체와 시민사회가 더욱 긴밀하게 공조해 나간다면 북한 인권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도 독일 통일 사례를 들며 "전체주의적 독재라는 장벽을 넘어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의 목소리가 닿을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연대해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포럼에서는 '북한인권 실상·국제 협력방안', '자유를 향한 여정, 북한이탈주민과의 동행'을 주제로 한 발표가 진행됐으며 북한 주민 인권의 실상을 이해하고,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방안을 모색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4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우리동네 추천 기사

수도권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