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채 "2+2회담, 일본이 우리보다 불리하게 합의했다는 분위기"
2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하는 이영채 교수
2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하는 이영채 교수

최근 있었던 한미 2+2회담과 미일 2+2회담의 성과가 비교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스가 정권이 지지율을 올리기 위해 국면전환용으로 미국의 요구를 다 들어줬지만, 실익은 눈에 띄지 않는다는 비판이 자국내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영채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는 오늘(2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과 달리 우리는 성명에 중국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일본은 중국과의 군사대립을 너무 강조하면서 국익을 지키지 못했다"며 "한국은 미국과 공동성명까지 발표하자 일본에서는 너무 불리하게 합의를 했다는 분위기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바이든 행정부에 기대하고 있는 것은 한국을 한미일 동맹 구조에 더 끌어들여서 중국과의 대립 축에 한국의 입장을 명확하게 시키겠다는 것"이었다며 "실제 이번에 일본의 의도대로 2+2 회담이 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도 우리는 추상적으로 표현했지만 일본에서는 CVID라고 명시를 했는데 우리의 수위가 훨씬 낮아 일본에서는 실망감이 훨씬 더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교수는 "이번 2+2회담으로 일본은 미국의 요구를 다 들어주고 대신 외국 사절 중에는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는 대가를 받았다"며 "하지만 외국 사절 중 처음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일 뿐 실질적인 관계에 영향은 전혀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