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폭력 처리 피해자 중심으로…"사회복지 대책 필요"

【 앵커멘트 】
최근 스포츠계와 연예계를 중심으로 학교폭력 미투가 이어질 정도로 관련 문제가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학교폭력 처리 절차는 가해자 처벌 위주로 돼 있어 피해자가 상처에서 극복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하는데요.

범사회적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국윤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지난 2015년 9월 학교폭력 피해를 당하다 극단적 선택을 선택하려했던 김시원군.

주변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이제는 사회복지사를 꿈꾸며 학업에 정진하고 있지만, 그때를 떠올리면 여전히 아픈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 인터뷰 】김시원(가명) / 학교폭력 피해자
"저는 그들의 장난감이 아닌가라는 생각까지 했었고 그것을 계기로 제가 자살이라는 선택을 하게 된 가장 중요한 원인이 됐던 것 같습니다."

끊이지 않는 학교폭력 문제.

한 시민단체 조사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청소년 6천2백여 명 가운데 지난해 학교폭력을 겪었다고 응답한 학생은 6.7%로, 전년보다 감소했습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수업이 증가하면서 온라인을 통한 사이버폭력 비율은 3배 이상 늘었습니다.

관련 대책도 꾸준히 나오고 있지만, 학생들은 여전히 실질적인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 학생의 20%는 부모와 선생 등으로부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고, 이렇다 보니 피해를 목격한 학생의 3분의 1은 사실을 알리지 않고 모른 척 방관했다고 답했습니다.

【 인터뷰 】이선영 전문연구원 / 푸른나무재단 사이버SOS센터
"학교폭력 방어자가 학교폭력을 예방하는 가장 강력한 보호 요인입니다. 현장에서는 실제 조치가 있었을 수는 있지만 학생들이 체감할 수 있는 조치가 부족한 것 아니냐…."


가해자 처벌 위주인 학교폭력 처리 절차.

전문가들은 주무부처인 교육부뿐 아니라 보건복지부가 나서 피해자를 회복시키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 현장음 】
"학교폭력, 방관의 탈을 벗어라!"

TBS 국윤진입니다.

#학교폭력 #학교폭력_미투 #학폭미투 #사이버폭력 #학폭피해자 #학폭가해자 #가해자처벌 #학폭신고 #푸른나무재단

▶TBS 뉴스 유튜브로 보기
http://asq.kr/7amnNcyreA7wP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