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년 계층인식에 '수저계급론' 뚜렷해져

청년의 계층인식에서 이른바 '수저계급론'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사회연구 최신호에 실린 '청년층의 주관적 계층의식과 계층이동 가능성 영향요인 변화 분석'을 보면, 지난 2013년 통계청 사회조사에 응한 30세 미만 청년 가운데 자신의 계층이동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본 청년은 53%였지만, 2017년 조사에서는 38%로 감소했습니다.

또 2013년 조사에선 자신의 계층 상승 가능성을 생각할 때 아버지의 직업과 어머니의 학력을 중시했지만, 2017년 조사에선 부모가 물려주는 부의 영향력이 더 크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보고서는 이에 대해 "부모에게 물려받은 자원이 사회 계층을 결정한다는 '수저계급론'이 실제 나타나고 있고, 계층 고착화가 심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분석 결과"로 "사회 불평등 해소를 위해 경제, 사회, 문화적 격차를 줄이는 활동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경제 많이 본 뉴스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