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1,410원 육박하는 환율…원화 실질가치는 2010년 수준

국윤진 기자

tbsfact@tbs.seoul.kr

2022-09-26 09:49

프린트 57
  • [원화 <사진=뉴시스>]  

    원/달러 환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원화의 실질 가치는 아직 저평가 국면에 진입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획재정부와 국제결제은행(BIS) 등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실질실효환율은 7월 101.4를 기록했습니다.

    실질실효환율은 한 나라의 화폐가 상대국 화폐보다 실질적으로 어느 정도의 구매력을 가졌는지를 나타내는 환율입니다.

    이는 기준 시점과 현재 시점 간의 상대적 환율 수준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수치가 100을 넘으면 기준 연도 대비 고평가, 100보다 낮으면 저평가되었다고 간주합니다.

    우리나라 원화는 2010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며 아직 저평가 국면에 진입하지 않았다는 의미입니다.

    국내외에서도 대체로 원화가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신현송 국제결제은행(BIS)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조사국장은 주요 20개국(G20) 글로벌 금융안정 콘퍼런스 참석차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을 잘 제어한 나라 중 실질실효환율로 봤을 때 통화가 강해진 나라가 있는데, 한국도 거기에 포함된다"고 진단했습니다.

    OECD 경제검토국 빈센트 코엔 부국장 직무대행은 OECD 한국경제 보고서를 발간하며 "최근 한국의 실질실효환율은 아직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는 훨씬 강한 수준"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최근 환율이 8월 이후 점점 더 가파르게 올라가는 것은 문제점으로 지적됩니다.

    지난 22일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1,400원대를 기록했습니다.

    OECD는 "현재의 환율 변동 폭이 과거 변동성이 컸던 시기에 비해 훨씬 작기는 하지만, 원화 약세는 향후 수입 물가 상승에 의한 물가상승 압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57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