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김선환 기자

ceraph@tbs.seoul.kr

2022-09-30 06:28

프린트 15
  • 경기도 용인시의 한 버스 차고지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버스 노·사가 추가 협상을 통해 극적 타결을 이뤄내며 예고했던 총파업을 철회하고, 정상적으로 버스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다만 재협상이 첫 차 출발 시간인 새벽 4시를 넘겨서까지 진행되면서 일부 노선의 첫 차는 운행되지 못했습니다.

    버스 노동자 단체인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는 오늘 새벽 2시쯤부터 수원시 한국노총 경기본부 사무실에서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2시간여 동안 추가 협상을 진행해 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협상에서 양측은 공공버스와 민영제노선 버스 기사 임금을 5% 인상하는 안에 합의했습니다.

    또 근로 여건 개선을 위해 14일 전에 배차 근무표를 작성하는 것과, 유급휴일에 수당을 지급하는 단체협약 개정안에도 합의했습니다.

    앞서 협의회는 어제(29일) 오후 3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사측과의 최종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해 협상 결렬을 선언했었습니다.

    그러나 지노위 등의 중재로 추가 협상 자리가 마련됐고, 여기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오늘 새벽 4시쯤 협상장을 직접 찾아 중재에 가세하면서 합의가 급물살을 탔습니다.

    김 지사는 협상장에서 임기 내에 준공영제를 전 노선에 시행하고, 타 수도권 지역과의 임금 격차 문제도 해소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5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우리동네 추천 기사

교통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