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벤츠·기아·테슬라·폭스바겐 등 6만 대 리콜…부품 불량·SW 오류

장행석 기자

rocknr@tbs.seoul.kr

2022-11-24 09:41

프린트 7
  • 벤츠, 기아, 테슬라, 폭스바겐 등의 자동차 6만 대가 리콜 조치됩니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기아, 테슬라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한신특장, 기흥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43개 차종 6만 2,96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E 350 4MATIC 등 7개 차종 3만 1,195대는 12V 배터리의 고정 불량으로 차량 충돌 시 전원 연결부가 분리돼 비상경고등과 차문 자동잠금해제장치 등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습니다.

    GLS 400d 4MATIC 등 2개 차종 2,474대는 3열 좌석 등받이 잠금장치의 일부 부품 누락으로 충돌 시 잠금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습니다.

    기아에서 제작·판매한 카니발 2만 4,491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관성을 이용해 주행할 경우 시동이 꺼질 수 있습니다.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모델S 등 2개 차종 1,131대는 전자식 파워스티어링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저속 주행 시 핸들이 무거워져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습니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골프 8 2.0 TDI 272대는 앞 좌석 안전띠의 프리텐셔너 부품 불량이 확인됐습니다.

    Q5 40 TDI qu. Premiu 등 13개 차종 86대는 후방카메라 제어장치 회로기판의 조립 불량으로 후진 시 후방카메라 영상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아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습니다.

    기흥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할리데이비슨 로드킹 등 15개 이륜 차종 3,191대는 차체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아도 제동등이 켜지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할리데이비슨 나잇스터 44대는 운전대의 용접 불량으로 주행 중 파손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습니다.

    한신특장에서 제작·판매한 울트라 고소작업차 83대는 미인증 부착물 추가 설치로 인해 인증 하중을 초과했습니다.

    이들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제작·판매사의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으며, 이미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보상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자동차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리콜센터 <캡쳐 = 센터 홈페이지 www.car.g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7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