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서 새 변이 발견

국윤진 기자

tbsfact@tbs.seoul.kr

2021-11-26 07:12

프린트 good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종이 발견돼 과학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지시간으로 24일 문제의 코로나19 변이종은 '누(Nu·B.1.1.529)' 변이로,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습니다.

    지난달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최초로 발견된 이 변이는 이후 보츠와나에서 2건이 더 확인됐고, 6건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건은 홍콩에서 발견됐습니다.

    프랑수아 발루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한 변이종 내에 대량의 돌연변이가 발견된 것은 '한 차례의 폭발적 변이'의 영향일 것으로 예상하면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등으로 면역 체계가 약화한 만성 질환자의 몸 안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진은 앞으로 수일에서 수주가 새 변이 확산 여부를 판단할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보고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good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