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 푸틴에 "우크라이나 접경지대 군사력 증가 우려"

국윤진 기자

tbsfact@tbs.seoul.kr

2021-12-08 06:44

프린트 good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접경지대 군사력 증가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면서 경제 제재 등 강력한 조처를 경고했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에서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병력 배치를 크게 늘려 침공 우려가 제기되고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이 강력히 반발하는 가운데 열렸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유럽 동맹의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두 대통령이 관련 팀에 후속 조처를 위한 임무를 부여했고, 미국은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조율해 이 일을 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양국 간 핵군축을 다루는 전략적 안정 대화, 랜섬웨어에 관한 별도 대화는 물론 이란 등 지역적 문제에 관한 협력도 논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good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