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엔 안보리, 북한 IRBM 도발 논의 위한 공개회의 소집할 듯

곽자연 기자

bodokwak@tbs.seoul.kr

2022-10-05 07:26

프린트 8
  •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가 금명간 소집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이 조만간 안보리 공개회의 소집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현지시간 4일 보도했습니다.

    다만 미국은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구하면서도 추가 제재 등 안보리 차원의 조치가 도출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비토권을 가지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등에 부정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특히 중국은 지난 3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로 긴급 소집된 안보리 회의에서 "상황을 악화시킬 어떠한 행동도 하면 안 된다"며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에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보리는 앞서 지난 2017년 북한이 '화성-15형'을 발사했을 때 북한이 추가로 ICBM을 발사하면 대북 유류 공급 제재를 자동으로 강화하는 조항이 담긴 2397호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8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