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옵티머스 대표 "금감원 퇴직자 만나 도움 요청"
문 걸어 잠근 옵티머스자산운용
문 걸어 잠근 옵티머스자산운용

1조원대 펀드 사기를 저지른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김재현 대표가 올 상반기 금융감독원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 금감원 퇴직 간부를 만나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김 대표에게서 "사태가 터지기 전 금감원 퇴직 공무원 A씨를 만나 금감원 조사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검찰이 최근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윤모 전 국장과는 다른 인물입니다.

김 대표는 로비스트 김모 씨의 소개로 만난 금감원 퇴직 간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묻자 그런 일을 하기 어렵다는 답을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로비스트 김씨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김 대표에게 금감원 퇴직 간부를 소개한 경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