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9년만에 4강…야구, 한일전 패해 오늘 미국과 경기

한국 여자 배구가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오르며 45년 만의 메달에 도전합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은 어제(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8강전에서 세트 스코어 3-2로 터키를 꺾고 4강에 진출했습니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내일(6일) 브라질과 결승 진출을 다툽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일본과 치른 승자 준결승전에서 2-5로 패했습니다.

야구 대표팀은 오늘(5일) 오후 7시 미국과의 패자 준결승전에서 다시 한 번 결승 진출에 도전합니다.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중국의 벽을 넘지 못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습니다.

남자 탁구대표팀은 내일 오전 11시 일본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릅니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한국 여자골프팀은 첫날 출전 선수 모두 언더파를 기록하며 무난한 출발을 보였습니다.

올림픽 신규 종목인 스포츠클라이밍의 서채현 선수는 여자 콤바인 예선에서 스피드, 볼더링, 리드 세 종목 합계 85.00점을 받아 2위에 올라 결선에 안착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문화·스포츠 많이 본 뉴스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