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여정 "한미군사연습, 남북관계 앞길 흐리게 해…예의 주시할 것"


북한이 이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남북 관계의 앞길을 흐리게 한다며 남측의 결정을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어제(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은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남조선 측이 8월에 또다시 적대적인 전쟁 연습을 벌려놓는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리는지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또 지난달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계기로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확대 해석이며, 때 이른 경솔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단절됐던 것을 물리적으로 다시 연결시켜놓은 것뿐이라는
그 이상의 의미를 달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