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두환 영결식…이순자 "남편 대신해 사죄"

이민정 기자

lmj@tbs.seoul.kr

2021-11-27 10:23

프린트 1

  • 전두환 씨 사망 닷새째인 오늘(27일) 유족과 일부 5공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씨의 영결식이 진행됐습니다.


    전씨의 아내인 이순자 씨는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5·18 단체들은 "예의상 내뱉은 의미 없는 말일 뿐"이라며 "이씨의 한마디가 5·18은 물론 그동안 고통받았던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전씨 유해는 화장 뒤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임시 안치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정치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