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北 공무원 피살 TF "통신보고에 월북 한 문장"

국윤진 기자

tbsfact@tbs.seoul.kr

2022-06-24 14:32

프린트 6
  •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하태경 의원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은 지난 2020년 9월 북한이 서해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를 피살한 사건과 관련해 "북한 통신보고 내용 중 월북이라는 단어는 딱 한 문장에만 등장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대상으로 진상조사를 진행한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는 오늘 국회에서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하태경 TF 위원장은 "우리 정부가 월북몰이를 했다는 단서를 확보했다"며 "7시간 북한 통신보고 내용 중 월북이라는 단어는 딱 한 문장에만 등장하고 그 전후에 월북 관련 내용 전혀 없다"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가 청와대 관계장관 대책회의 이후 월북으로 판단된다고 입장을 바꾸었다"면서 "청와대에서 국방부가 입장을 바꾸게 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때문이라도 대통령 기록물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 위원장은 또 "국방부가 이씨의 생존 사실이 확인된 22일 오후 3시30분 이후 이씨가 사망할 때까지 대통령으로부터 어떤 구조지시도 없었다는 점을 확인해줬다"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6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