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 바이든 아닌 `날리면` 말한 것…논란 이어질 듯

김선환 기자

ceraph@tbs.seoul.kr

2022-09-23 06:00

프린트 12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21일 오후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동안 대화를 마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가면서, “국회에서 이 ××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여겨지는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당초 대통령실은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문제)로 연결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김은혜 홍보수석이 10시간 뒤인 현지시간 22일 브리핑을 자청했습니다.

    김 수석은 영상 속 윤 대통령의 음성을 다시 한번 들어봐달라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해당 발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윤 대통령에게 직접 확인했다면서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집니다.

    그러나 김 수석의 주장대로라면 윤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욕설을 한 것이 되기 때문에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2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