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난해 4분기 대형건설사 현장서 노동자 11명 사망

곽자연 기자

bodokwak@tbs.seoul.kr

2023-01-26 06:33

프린트 5
  • 국토교통부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4분기 전국 건설 현장에서 54명이 사고로 숨졌고 이 중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대형 건설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11명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6일) 지난해 4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100대 건설사는 9곳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여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곳은 3명의 사망자가 나온 SGC이테크건설 현장이었습니다.

    지난해 10월 SGC이테크건설이 시공을 맡은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의 KY로지스 저온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작업자 3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삼성물산, DL이앤씨, GS건설, DL건설, 중흥토건, 제일건설, 대보건설, 극동건설 공사 현장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시공능력평가 3위 DL이앤씨에서는 다섯 분기 연속 사망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국토부는 지난해 4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와 하도급사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올해 3월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합니다.

    특히 DL이앤씨와 SGC이테크건설 현장에 대해 강도 높은 집중·정밀 점검을 할 예정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5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