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북한 미사일' 관련 NSC 개최…홋카이도·아오모리 주민 대피 지시

국윤진 기자

tbsfact@tbs.seoul.kr

2022-10-04 11:53

프린트 11
  •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 <출처=일본 내각부>] 
     
    북한이 오늘(4일) 오전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5년 만에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에 떨어졌다고 일본 정부가 발표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오전 7시 22분쯤 북한 내륙에서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 도호쿠 지방 상공을 통과해 오전 7시 44분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 태평양 상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북한 미사일이 20여 분간 4,000㎞ 이상을 비행해 일본 열도 동쪽으로 3,000㎞가량 떨어진 태평양 해역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마쓰노 장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며, 특히 일본 열도 통과는 일본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폭거로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한 뒤 피해 파악과 정보 수집, 관계국과의 연계를 지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5년 만에 미사일 발사 정보 전달 시스템인 엠넷(Em-Net)의 속보와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으로 미사일 발사 정보를 지방자치단체와 방송 등을 통해 국민에게 전달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열도 최북단인 홋카이도와 혼슈 최북단 아오모리현 주민들에게 "건물 안에 있거나 지하로 대피하라"는 경보를 내렸습니다.

    다만 이번 미사일로 일본 선박이나 비행기 등에 관한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1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