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동네 민생경찰' 자치경찰 출범 100일



【 앵커멘트 】
오늘은 자치경찰제가 시행된 지 100일째 되는 날입니다.

자치경찰제는 지난 7월 지역 실정에 맞는 치안활동을 위해 도입됐지만 아직 다소 생소해 하시는 분들도 계실겁니다.

일상 곳곳에서 동네 치안을 살피는 자치경찰을 채해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큰 트럭들이 잇따라 학교 앞을 지나갑니다.

학교 앞 도로 곳곳에 자리한 경찰관들이 아이들의 안전한 등굣길을 돕습니다.

차량 반사스티커처럼 빛을 반사해 사고를 막는 '옐로우카드'를 아이들에게 나눠주는 모습도 눈에 띕니다.

【 현장음 】
이거 가방 뒤에 붙이면 반짝반짝해서 차들이 피해갈 거에요.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설명하고 가방에 직접 달아주기도 하는 경찰관들.

이들이 바로 자치경찰들입니다.

아이들의 안전한 등·하굣길에 대한 바람이 많은 강남구 수서지역 특성에 맞게 교통사고 예방활동을 하고 있는 겁니다.

학교 앞 횡단보도 중 교통사고 예방표시가 없는 곳에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도록 유도하는 '노란발자국'을 설치하거나

자전거와 퀵보드, 오토바이 이용자들에게 안전운전을 강조하는 것도 모두 이들의 일입니다.

【 인터뷰 】 김정호 경장 / 수서경찰서 교통안전계
"저희가 같이 나서서 도와드리면 조금 더 지역 주민들이 더 안전하게 활동도 하시고 편안함을 느끼시죠. (자치경찰로) 바뀌면서 조금 더 집중하고 있는 점은 지역주민들과 소통을 많이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이 불편하거나 교통과 관련해서 개선해야 할 점을 많이 듣고 개선하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교통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한 예방활동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순찰하고

【 현장음 】 (사이렌 소리) "세우세요."


인도로 다니며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퀵보드나 오토바이를 단속합니다.

이처럼 자치경찰은 지역의 특색을 반영해 친근한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치경찰은 지방분권의 마지막 단계로, 주민들의 치안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고 기초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출범했습니다.

국가경찰과 같은 제복을 입고 차량을 이용하지만, 지방자치단체 소속으로 생활안전과 교통, 지역경비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릅니다.

지난해 관련 법이 마련됐고 지난 7월 자치경찰을 지도·감독하는 자치경찰위원회가 전국 17개 시도에 모두 구성됐습니다.

자치경찰이 중점을 둬야 할 활동을 지역별 위원회가 결정하면, 해당 지역 자치경찰이 이에 맞는 활동을 펼치게 되는 겁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지속적으로 주민들과의 소통을 늘려 지역맞춤형 시책을 발굴할 방침입니다.

TBS 채해원입니다.

#자치경찰 #100일 #지방분권 #지역맞춤치안 #친근한_경찰 #교통 #생활안전 #지역경비 #민생경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BS 유투브 구독하기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Traffic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