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마포 소각장' 마지막 주민설명회 1일 개최…서울시 "주민 협조 촉구"

서효선 기자

hyoseon@tbs.seoul.kr

2023-02-01 00:00

프린트 63
  • [소각장 설명회에 배치된 경찰들<사진=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소각장을 추가로 건립하기 위한 마지막 주민설명회가 오늘(1일) 열립니다.

    상암동과 인접한 경기도 고양 시민을 위해 진행되는 이번 설명회는 오늘 오전 10시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한국항공대학교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10월과 12월 마포 구민을 대상으로 두 차례, 지난해 12월 고양 주민을 대상으로 한 차례 입지 선정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진행했지만 주민들의 반발은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당초 계획을 원안대로 추진하는 게 꼭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마포구의 전향적인 자세 전환과 주민들의 협조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달 30일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마포구에서는 전처리 시설을 만들어 미리 선별을 해내면 소각장 용량을 줄일 수 있지 않겠냐는 대안을 제시했는데 전처리 시설에서 분리해낸 물량은 다른 시설로 가서 처리해야 한다"면서 "전처리 시설을 가동할 수 있다 하더라도 그게 해법이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들과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입지 선정 과정부터 불투명하다"면서 소각장 추가 건립 무효와 원점 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정진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입지 선정 과정에서 특정 후보 지역의 인터넷카페에 입지 선정 결과가 미리 공유됐다"면서 "마포구를 표적 선정해놓고 입지선정위원회를 들러리 세웠다는 주민들의 주장이 더 설득력을 얻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내부 유착과 부당·표적 심의, 사전 기밀유출 등은 업무방해와 범죄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며 "각종 의혹이 가중되면서 경찰 수사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덕동 소각장 후보지 제외<사진=정진술 서울시의원 제공>]  


    이에 대해 서울시는 "해당 인터넷카페에 글을 올린 작성자는 소각장 관련 민원을 독려하는 글을 게시했다가 상암동으로 후보지가 발표된 이후 글의 제목과 내용을 변경한 것"이라면서 "입지선정위원회 개최 이전에 선정 결과가 정해졌고 결과와 발표예정일이 사전 유출됐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신규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선정은 법적으로 독립된 입지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하는 사항으로, 2020년 설치된 입지선정위원회는 그동안의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라 상암동을 입지후보지로 선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63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우리동네 추천 기사

수도권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