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6월 여의도 하늘에 '서울의 달' 뜬다…150m 상공서 야경 조망

김훈찬 기자

81mjjang@tbs.seoul.kr

2024-02-28 07:30

프린트 8
  • 오는 6월 서울 여의도 밤하늘을 밝힐 보름달 모양의 계류식 가스 기구 '서울의 달' 디자인이 확정됐습니다.

    탑승객은 서울의 달을 타고 최고 150m 상공에서 야경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의 달 디자인과 세부 운영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보름달을 닮은 노란 빛의 가스 기구 기낭에는 서울시의 도시브랜드인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 로고가 들어갑니다.

    또 하트, 느낌표, 스마일의 그림문자가 기낭을 장식합니다.

    [계류식 가스 기구 ''서울의 달''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비행시간은 1회 약 15분, 탑승정원은 30명입니다.

    기상 상황에 따라 100∼150m 높이까지 비행할 수 있습니다.

    언뜻 보면 열기구처럼 생겼지만, 헬륨가스로 채워진 기구를 케이블로 지면과 연결하는 구조로 돼 있어 수직 비행만 가능합니다.

    헬륨가스는 불활성·비인화성 기체로 인체에 무해합니다.

    또 폭발성이 없어 열기구보다 안전하고 소음과 공해도 없다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서울의 달은 프랑스 업체 에어로필의 에어로30엔지(Aero30ng) 기종을 선택했습니다.

    이 기종은 유럽연합항공안전청(EASA)의 품질과 안전성 인증을 받았습니다.

    인장력 45t의 연결케이블과 비상정지 모터, 비상동력 등의 안전시설이 구축돼 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달부터 서울의 달 제작에 착수했으며, 6월까지 여의도공원 잔디마당에 설치를 마칠 계획입니다.

    일주일 이상 시범 비행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하고, 장마·태풍 등 기상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6월 말부터 본격 비행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또 서울의 달은 화~일요일 낮 12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에는 정기점검을 합니다.

    탑승비는 대인 기준 2만 5,000원(예정)이며, 장애인·국가유공자 등은 할인이 적용됩니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의 달은 서울의 대표 매력 요소인 한강과 화려한 야경을 관광 자원화해 '3천만 관광시대'를 이끌어 갈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서울의 달을 통해 더 오래 머물고 다시 찾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8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우리동네 추천 기사

수도권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