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서울 수방대책 기준, 시간당 100mm로 상향…10년간 3조5천억 투입

서효선 기자

hyoseon@tbs.seoul.kr

2022-10-06 14:17

프린트 13
  • [설명 하는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폭우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10년 만에 수방대책 기준을 시간당 100mm로 높이고, 향후 10년 간 수해 안전망 강화에 3조 5,000억 원을 투입합니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오늘(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더 촘촘한 수해안전망 추진전략'을 발표했습니다.

    발표안에는 국지성 집중호우 증가로 치수 관리가 어려워지는 만큼 수해 안전망을 더 정교하게 구축하기 위한 5개 분야, 17개 대책이 담겼습니다.

    먼저 2012년 설정된 이후 지금껏 서울 전역에 동일하게 적용된 강우처리목표를 시간당 최대 95mm에서 100mm로 높입니다.

    특히 침수 취약지역인 강남역 일대는 강우처리목표를 110mm까지 올려 지역별로 정교한 방재시설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강남역, 도림천, 광화문 대심도 배수터널은 오는 2027년까지 완료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존 '인력 중심'의 수방대응은 데이터와 사물인터넷 기반의 '지능형 수방시스템'으로 전환합니다.

    한 국장은 "침수 취약 도로와 반지하주택 등의 침수 상황을 감지해 실시간으로 대피를 경고하는 '스마트 경고시스템'을 내년 5월 시범 도입하고, 장기적으로는 인공지능으로 수방 데이터를 자동 분석해 예측하는 'AI 기반 수방통합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시민들의 대피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주거지역에 대한 '침수 예‧경보제'를 내년 중으로 시범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반지하 거주민과 장애인, 독거어르신 등 침수취약가구에 1:1 공무원을 지정해 집중호우 시 대피와 복구를 지원합니다.

    맨홀 1만 개에는 올 연말까지 추락방지시설을 설치하고, 양수기 1만 9,000대를 추가로 마련하는 등 공공 안전시설도 확충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에 내년 5월까지 물막이판을 설치하고,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에도 차수시설이 반드시 설치될 수 있도록 물막이판 설치 법제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3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

더 많은 기사 보기

우리동네 추천 기사

인기 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  l  영상정보처리기기방침  l  사이버 감사실  l  저작권 정책  l  광고 • 협찬단가표  l  시청자 위원회  l  정보공개

03909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S-PLEX CENTER | 문의전화 : 02-311-5114(ARS)
Copyright © Since 2020 Seoul Media Foundation TBS. All Rights Reserved.